10.19
주요뉴스
뉴스홈 > 종합/정책
“아태지역 IoT 성숙도 1위 싱가포르…서울·홍콩은 2위”한국IDC, ‘아태지역 미래 도시 IoT 레디니스’ 발표
   
 

[아이티데일리]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에서 사물인터넷(IoT) 준비 수준이 가장 높은 도시는 싱가포르로 나타났다. 서울은 홍콩과 함께 2위를 차지했다.

23일 IDC(한국지사장 정민영)는 일본을 제외한 아태지역의 ‘미래 도시 IoT 레디니스(Readiness)’ 보고서를 공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를 보면 각 도시들의 IoT 준비 수준은 경제 환경, 기술적 준비 및 성숙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광대역 보급률이 높고 규제가 잘 갖추어진 경제 환경에서, 기술 및 스마트시티에 대한 지출이 많은 도시 일수록 IoT 준비 수준이 더 높았다.

상위권을 차지한 싱가포르와 서울, 홍콩 등은 정부 주도의 계획과 스마트시티 이니셔티브, 클라우드 및 IoT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비즈니스 환경과 결부되며 IoT 성숙도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IDC는 향후 이 도시들에서 인프라 관리 등 더 많은 매니지드 서비스를 통한 벤더들의 수익 창출 기회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경민 한국IDC 스마트시티 및 IoT 리서치 수석연구원은 “우리나라의 안정적이고 진보된 통신 인프라는 아태지역 내 다른 도시들에 비해 스마트시티 내 IoT 도입을 용이하게 하고 준비 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며, “여기에 클라우드 환경의 저변 확대와 데이터 활용도 향상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움직임을 바탕으로 국내 IoT 준비는 앞으로도 일정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개발도상국 중에서는 스마트시티와 IoT 인프라 부문에서 지출이 증가한 중국의 상하이, 베이징, 심천 등이 IoT 준비 수준이 높은 톱3(Top 3) 도시로 나타났다. 이들은 공공서비스 분야의 IoT 인프라 확대와 신규·기존 애플리케이션 영역에서 IoT 인프라 관리가 모두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보고서는 뉴델리, 자카르타, 쿠알라룸푸르, 방콕, 뭄바이 등 IoT 준비 수준이 낮은 도시가 다른 영역으로 IoT 애플리케이션을 확대하기 위해 우선 교통관리, 공공안전 등과 같은 주요 도전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목적으로 단계적으로 IoT를 배포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제럴드 왕(Gerald Wang) IDC 아태지역 공공부문 리서치 총괄은 “파트너사들이 도시와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IoT 프로젝트에 계속 투자하고 있지만, 종종 여러 부서에서 개별적으로 프로젝트에 자금을 조달하는 사일로(silo) 접근법을 취한다”며, “이러한 사일로 관행은 구축된 분석 솔루션의 정확성을 저해하거나 왜곡시킬 수 있으며, 리소스 중복으로 인한 인프라 및 에지 장비에 대한 지출로 비용을 증가시킨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시범 단계를 넘어 어떻게 IoT 이니셔티브를 확장할지에 대한 고민은 일반적이며, 도시들은 로열티가 없는 도시 기반 시설 운영, 공식 민관합작투자사업(Public-Private Partnership, PPP)을 통한 소비자 데이터 엑세스와 같은 거래를 제공하는 상호 보완적 파트너십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